programming notes

View on GitHub

이제서야 읽었다. 이전부터 온라인에서 많이 들었고 관련된 글을 여러 번 보기는 했는데 책으로는 이제서야 본다. 읽어야지 읽어야지 생각은
했는데 딱히 업무에서 TDD를 안 하니 안 읽게 된 듯.

이전에 민감한 로직을 리팩토링 할 일이 있거나 데이터구조 변경할 일이 있으면 조금씩 테스트 코드를 만들긴 했는데 그거랑은 확 다르다.
패러다임의 변화라고 하는데 진짜 그런 듯.

예전에 주워들은 얘기로 코드 짤 때 컴파일 자주하는 것은 주의 깊게 작성한 코드가 아니라는 얘기도 들어봤고 옛날 개발환경에서는 컴파일을
자주할 수 없어서 (나에게는 상상이 안가는 시절) 신중하게 짰는데 요즘 개발환경은 좋아져서 그렇지 않는 것 같다는 얘기도 들었는데, TDD는
그냥 닥치고 테스트. 자원을 잘 활용하는 방법의 느낌이랄까.

책을 완독하지는 않았다. 뒤로 갈수록 머리로만 익히는 것 같았다. (책이 구리다는 얘기는 아님. 유머도 있고 딱딱하지 않은 이런 책 사랑함.
) 테스트 코드 좀 짜보고 다시 읽을 생각이다.

구글테스트를 이용해서 Point 클래스 코드 작성하다가 이건 뭔가
아니다 싶었는데 ACM 문제 풀 때 테스트코드 작성하면서 해보면 좋을 듯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