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rogramming notes

View on GitHub

cover

C++11이 나온 지금. 이 책은 고전인 것 같다. C++11이 나와서 책을 읽을 때 망설이기도 했다.
그리고 이전 C++ 스펙에 대한 설명이 불필요 하게 느껴지기도 한다.
그러나 마이어스 형님이 찔러 주시는 그 깊이는 대단하다.
이건 언어의 스펙을 떠나서 챕터 하나를 쉽게 넘길 수 없다.
“아 이전에는 그랬을 수도 있겠구나” 정도로 넘길 수도 있겠지만 그 것을 보충하는 설명은 넘기기 쉽지 않다.

EC++도 그렇지만 어려운 것을 쉽게, 딱딱한 것을 부드럽게 설명해 주는 문장이 너무 좋다. 편역하신 곽용재님도 대단하시고.

읽으면서 느낀 것은 EC++을 반도 소화 못한 상태에서는 MEC++를 읽어도 크게 도움이 안될 것 같다.

한가지 아쉬운 것은 EC++는 3판까지 나왔는데 MEC++는 1판에서 끝인 듯. 아쉽 아쉽.

C++11도 나왔으니 어서 다음 책을 써주셨으면 좋겠다.